돈버는 재미가 가득한 중국무역 :::EU114:::
공지사항 중국뉴스 중국전시회 자유게시판 덤핑.재고상품 이우여행후기 중국포토 중국정보안내
 

이우114 카페
이우114공지사항
중국전시회
딜러전용게시판
덤핑.재고상품판매
자유게시판
중국포토
중국정보안내
이우여행후기
이우정보
   당신의 모닝커피도 중국산?   ( 조회:1189 / 0 ) eu114  
커피도 중국산 시대가 머지 않았다. ‘차(茶)의 나라’ 중국이 글로벌 커피 생산지로 거듭날 기세다.

29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스위스의 세계 최대 커피 수출업체 볼카페는 중국의 ‘시마오 아라비카즘 커피’와 합작사를 설립하고 윈난성의 아라비카 커피 생산량을 증대시키기로 했다. 볼카페는 글로벌 원자재 거래업체 ED&F맨 홀딩스의 자회사다.

통신은 “아라비카 원두는 세계 최대 커피 체인인 스타벅스가 애용하는 원두”라며 “중국산 커피를 준비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윈난성은 중국의 최대 커피 생산지역이다. 중국 전체 커피의 95%가 이 지역에서 나온다.

위난성의 한해 커피 생산량은 통상 100여 자루(1자루=60㎏)로 추산된다. 이는 1998년 보다 10배 성장한 것으로, 남미 최고급 원두 생산지인 코스타리카 생산규모와 맞먹는 규모다.



ED&F맨 홀딩스의 글로벌 원자재 대표 얀 키스 반 더 빌트는 “중국산 마일드 아라비카는 세계 커피 시장에서 여전히 새롭지만, 지속적인 성장은 전세계 로스터들 사이에서 빠르게 수용되고 있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윈난성에 커피농장이 생긴 것은 19세기 프랑스인 선교사들이 전파하면서다. 그러나 1980년대 말까지는 별다른 성과를 거두지 못하다가 중국 정부와 유엔개발계획(UNDP)이 커피 생산 증대를 위한 협업 프로그램을 가동하면서 부흥을 맞았다.

중국인의 커피 소비도 덩달아 늘었다. 1998년 19만9000자루였던 커피 소비량은 2012년 110만자루로 5.5배 뛰었다.

ICO는 중국 커피 수요가 연평균 12.8% 성장을 유지하면 2020년에는 커피 소비량이 280만자루까지 확대될 것으로 전망했다.

볼카페의 아시아 개발부문 마크 푸르니스는 “새로운 기원을 확립하는데 10년이 걸렸다”며 “우리의 목표는 중국 커피산업을 ‘지역 생산자에서 글로벌 공급자’로 발전시켜나가는 중국의 결연한 노력을 주지시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 'Made in China'에서 'Created in China"로
: 中 올 해외 여행객 1억명, 여행수지 1000억弗 적자
 

  이우114 회사소개 이용안내 이용약관 개인정보정책 자주하는 질문 질문답변